동백꽃 지다

2016.01.15 19:47

문화통신 조회 수:173

20160101_17.jpg

 

그런데,

얼마 만큼의

애타는 사랑

기다림이였기에.

 

너는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