김영기 명창의 노래에 작사가가 되는 행운을 드립니다 !!!!

 

김영기 선생은 전통가곡 중 악보로 남아있으나 미발표된 곡을 꾸준히 발표해왔습니다.

2010년부터는 관객과 적극적인 소통을 위해 시를 공모하였으며,

채택된 시는 가곡 선율로 편작하여 공연 레파토리에 첨가하였습니다.

 

1129() 공연하는 김영기 여창가곡- 새로운 노랫말은 태평성대를 기원하는 내용을 중심으로 꾸며보았습니다. 이번 공연에도 일반인 여러분의 참신한 시조 참여를 기대합니다.

 

공연제목 : <태평성대> 김영기 여창가곡 새로운 노랫말

장소 : 남산국악당

일시 : 2012.11.29.() 오후730

 

멋진 추억을 안겨줄 이번 이벤트에 참여하신 모든 분께는

정성껏 마련한 소정의 선물도 드립니다.

우리 음악을 사랑해 주시는 여러분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.

보내실 곳 : kyg-song@hanmail.net

시조형식 : 엇시조 또는 3,4조의 정형시조(45자 내외의 초, , 종장 형식)

주제 : 태평을 기원하는 마음이나 태평시절에 관한 내용

응모기간 : 20121029~ 1116일 까지

 

 

* 2010년 공모 시 * (우조 두거 : 김영기 편)

 

내 사랑은 - 신웅순

 

바람은 눈과 비를 데려올 수 있지만

산너머 그리움은 데려오지 못하네

그 때에 불빛은 생겼고 그림자도 그 때 생겼지

 

* 2011년 공모 시 * (계면조 두거 ; 김영기 편)

산사의 봄 - 세실

 

녹는 듯 얼은 듯 수백 번을 반복하며

산사의 봄소식은 더디 오나니

인간의 번뇌도 풀리난 듯 맺히난 듯 하여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