썸네일 크기변환_이땅의굿(해남 이수자명인) 포스터 8차.jpg




영산강 사공아, 배 잠깐 건네주게

 

 

결혼 4년만, 남편의 작고.

남편의 가는 길이라도 닦아주고자 벌인 삼우제 씻김굿은

굿 도중, 신이 내려 그녀의 내림굿 판이 되었다.

 

그렇게 해남 당골이 된 이수자 명인.

코흘리개 딸과 젖먹이 아들을 앞뒤로 끌어맨 채

전국 방방곡곡 굿을 하며 누빈 세월이 어언 40여년이다.

젖먹이였던 아들은 어느덧 장성한 소리꾼이 되었고

함께 무대에 올라 여생의 한을 풀어내는 씻김굿을 벌인다.

 

 

출 연 : 해남 당골 이수자 명인

 

아쟁 이태백, 대금 이용구, 장구 김오현, 피리 이석주,

가야금 김민영, 타악 김태영, 소리 임현빈, 이현희

 


예술감독 : 진옥섭

일 시 : 2016.6.25.() 3시 한국문화의집KOUS

주 최 : 한국문화재재단 / 후원 문화재청

예 매 : 입장료 전석 2만원

02-3011-1720 (전화예매) / www.kous.or.kr (인터넷예매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