image_readtop_2014_643175_13983265051313512.jpg

 

미안합니다.

지켜주지 못해서 미안합니다.

이렇게 주저 앉아 눈물만 흘려서 미안합니다.

 

어른들의 실수로 그대들을 잃어서

너무도 미안하고 죄스러운 마음뿐입니다